FANDOM


상위 문서: 바로크 음악과 관련된 시대적 상황

당시 유럽의 정치적 상황 편집

역시 17세기처럼

절대군주 중앙집권제의 거대국가와

수많은 소국들이 난립한 지역이 같이 공존했었음

당시 유럽의 음악 후원 체계 편집

권력자

음악가

  • 반면 음악가도 좀 더 나은 보수를 위해
  • 끊임없이 새로운 양식과 기법으로
  • 경쟁력을 높이려고 했음

당시 음악 및 생산 방식의 특징 편집

끊임없이 신곡 생산이 필요했으며

작곡가가 창작할 작품량이나 종류를

후원자나 고용주가 조절하는 경우가 흔했음

  • 그리고 아래의 4대 작곡가같은
  • 전형적인 바로크 양식 뿐만 아니라
  • 이후 고전파 음악에 영향을 주게 될
  • 새로운 스타일 등이 같이 공존했다고 함

대표적인 4대 작곡가 편집

안토니오 비발디(협주곡에서 두각)

장 필립 라모(이론가로써의 업적이 뛰어남)

요한 세바스찬 바흐(오페라를 작곡하진 않았지만 주요 음악 장르 수준을 고도로 끌어올렸다고 함)

조지 프리데릭 헨델(오라토리오에서 두각)

안토니오 비발디 편집

해당 문서 참조

장 필립 라모 편집

해당 문서 참조

요한 세바스찬 바흐 편집

해당 문서 참조

조지 프리데릭 헨델 편집

해당 문서 참조

바흐 이후로 후기 바로크 시대가 계속되지 않고 고전파 시대로 변한 이유 편집

바흐나 스카를라티의 아들들인

칼 필립 에마뉴엘 바흐

요한 크리스찬 바흐

도메니코 스카를라티 등의 작곡가들이

대대로 음악을 하며

음악사를 이어 나갔다고 한다

(이런 식으로 고전파 시대로 자연스럽게 이행하면서)

한동안 바로크 양식이 묻혔다가

19 ~ 20세기를 지나면서 비로소

이후 음악가나 학자들의 발굴 및 재조명에 의해

다시금 바로크 양식의 가치가 드러났다고 한다

  • 대표적으로 멘델스존의 마태 수난곡 발굴 등의 사례가 있다
Community content is available under CC-BY-SA unless otherwise noted.